-
해외여행 국가별 예방접종
#
#
#
#
작성일 : 2019-09-03
  • 공유하기
  • 0
트립에이드
해외여행시 필요한 예방접종


​휴가 시즌이여서 해외여행 가시는 분들이 많이 계실텐데요 :3!!
이 때 여행을 갈 생각에, 두근두근 마음이 들떠서 !
여행 일정을 짜는 일에만 집중하시는 분들이 많으실거예요.

아무래도 낯선 환경에 가는 것이기 때문에
몸이 적응하지 못하게 되어, 특히 감염병에 취약해질 수 있어서
쉽게 감염이 되실 수 있어요 ㅠ_ㅠ

해외여행을 떠나기 전! 건강하고 즐거운 여행을 위해
트립에이드와 함께 미리 해외여행 예방접종에 대해서 알아볼까요 :D?


 

♣ 아프리카 or 중남미로 떠날경우

▶ 황열 예방접종 ◀
​유행지역 대부분의 나라들은 입국 전에 황열 예방접종 증명서를 요구하기 때문에
중남미 지역, 사하라 사막 이남의 아프리카 지역으로 떠날 경우엔
반드시 황열에 대한 예방접종을 해주셔야 해요.


*황열 이란 ?
'모기가 옮기는 아르보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는 출혈열' 이라고 하는데요!
황열의 잠복기는 3일에서 6일 정도로 알려져 있습니다.
전형적인 황열은 약 3일 동안 발열과 두통, 권태감, 오심, 구토가 지속된 후에
1~2일 뒤에 증상이 없어졌다가 다시 나타나게 되면서
신부전, 간부전, 황달과 현저한 서맥을 동반한 고열이 나타난다고 합니다.

일반적으로 후유증 없이 회복되지만,
드물게 부정맥이나 심부전으로 사망할 수 있습니다.

황열은 세계적으로 매년 20만 명이 감염되어
이 중 3만 명이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에
유행 지역으로 떠날경우엔 꼭 접종을 해주세요 !


※ 접종 후 항체가 생성이 될 수 있도록
출국을 하기 최소 10일 전, 예방접종을 해주셔야 합니다.
귀국한 후 1달 동안은 헌혈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질병관리본부 권고 사항)


 


♣ 유럽으로 떠날 경우

▶ 홍역 예방접종 ◀
유럽여행 또한 안심할 수 없는데요 ㅠ_ㅠ !
유럽 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2016년 2월부터 루마니아를 비롯한
유럽 지역에서 약 14,000명의 홍역 환자가 발생했다고 해요.


*홍역 이란 ?
'홍역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는 급성 유행성 전염병' 으로
홍역은 홍역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으로 발생하며 전염성이 강하여
감수성 있는 접촉자의 90% 이상이 발병한다고 해요.

발열, 콧물, 결막염, 홍반성 반점, 구진이 복합적으로 나타나며
질병 특유의 점막진을 특징으로 합니다.

그리스에서 첫 홍역 환자가 발생한 이후로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발병하고 있기 때문에
유럽여행을 하시는 분들에게 주의가 요구되고 있어요.


루마니아 뿐만 아닌, 이탈리아나 독일, 프랑스 등의 국가를 방문한다면
출국을 하기 최소 2주전에 홍역 예방접종을 해주셔야 합니다.
과거에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경우라면, 4주 간격으로 2회 접종 권고하고
출국 전 2회 접종이 어려울 땐 최소 1회, 출국 2주 전에는 MMR 접종을 맞아야 합니다.

※과거 홍역을 앓았거나 면역이 자연적으로 형성됐다고 여겨지는 만 50세 이상 성인은 접종할 필요가 없습니다.


 

♣ 동남아시아로 떠날 경우

▶ A형간염 예방접종◀
동남아시아 지역은 A형 간염이나 콜레라 등의 전염병을 주의하셔야 해요.
오염된 물이나 음식 등을 섭취하면서 경구를 통해 감염되기도 하며,
주사기를 통한 감염(습관성 약물 중독자), 혈액제제를 통한 감염 등 비경구적 으로도 전파될 수 있습니다.


*A형간염 이란 ?
'불청결한 음식, 오염된 물을 섭취했을 때 감염되는 질병'입니다.

감염 후 15~45일로 평균 4주의 잠복기 후 임상증상이 나타나는데요!
발열, 식욕감퇴, 구역, 구토, 쇠약감, 복통, 설사 등 다른 바이러스 간염과 유사합니다.
일주일 이내에 특징적인 황달징후가 발생하는데,
각막 및 피부 황달, 콜라색 소변, 전신 가려움증 등이 이에 속합니다.

보통 황달이 발생하게 되면 이전에 나타났던 전신증상은 사라지게 되며,
황달 증상은 2주 정도 지속이 됩니다. 소아에서는 무증상이거나,
가벼운 증상이 나타나더라도 인식하지 못하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현지에서 불안한 음식은 가능한 피해주시고,
위생 상태가 청결한 음식, 충분히 익혀진 음식을 섭취하고 깨끗한 식수를 마셔주세요.
손을 깨끗이 자주 씻어주면 감염의 위험을
낮출 수 있기 때문에 손을 자주 씻어주는건 필수!

※ A형 간염은 최소 출국 2주 전에 미리 예방접종을 맞는 것이 좋습니다.


 

♣ 중남미, 아시아, 지중해연안으로 떠날 경우

▶ 말라리아 경구약섭취◀
​여행을 떠나기 전, 사전에 준비하지 않고
말라리라 위험지역을 방문하게 된다면
말라리아에 전염될 가능성이 있어서 주의하셔야 합니다 ㅠ_ㅠ


*말라리아 란 ?
혈관에는 적혈구가 지나가고, 그 적혈구를 통해 우리는 산소를 공급을 받는데요!
그런데 그 적혈구에 말라리아 병원체가 들어가면 적혈구의 표면이 튀어나오고, 접착력도 갖추게 됩니다.
그 적혈구는 혈관벽에 붙고, 거기에 다른 적혈구들까지 달라붙어 혈관이 막혀버리게 됩니다.

원래 열원충에 감염된 적혈구는 비장으로 가서 파괴되어야 정상이지만,
혈관이 막혀 버리면 감염된 적혈구들이 비장까지 가지 못하고,
열원충은 신이 나서 발육과 증식을 계속한다고 해요!

그 결과 뇌에 있는 혈관들 여러 군데가 막혀 뇌가 제대로 기능을 하지 못하며,
환자는 혼수상태에 빠진다. 이때 적절히 치료를 받지 못하면 죽게 되는데,
죽지 않는다 해도 마비 등의 후유증이 남을 수 있다.


말라리아가 무서운 이유는 바로 뇌를 침범하기 때문이예요.
주로 열대열 말라리아가 뇌에 병변을 일으킨다고 합니다.

세계보건기구(WHO)의 관리 노력이 무색할 만큼
말라리아의 기세는 꺾이지 않고 있는지라 누군가가 말라리아 백신을 개발해 낸다면
아마도 다섯 번째 노벨상을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할 만큼 어렵다고 하네요 ㅠ_ㅠ

말라리아는 백신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주사제가 아닌 먹는 약으로, 일주일 전에 병원을 방문해서
예방약을 처받받고 여행 중에 꾸준히 복용해주세요.

※ 모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므로
모기가 주로 활동하는 야간에는 외출을 삼가하는게 좋습니다 :D ♥


 

♣ 장티푸스 예방접종[ 파키스탄·인도·스리랑카·방글라데시·네팔 등]

*장티푸스 란 ?
'장티푸스균에 의해 발생하는 발열성 질환'으로
살모넬라 타이피균 감염에 의해 신체전반에 걸쳐
감염 증상이 발생하는 질병입니다.

대변에 의해서 오염되버린 물, 혹은 음식을 섭취하게 되면 발생합니다.
발열뿐만 아니라 두통, 구토, 설사 등을 동반할 수도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에 의하면 전 세계적으로
매년 약 2천 160만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이 중에서 1~4%가 사망한다고 합니다 ㅠ_ㅠ.
사망의 90%는 무려 아시아 지역에서 발생한다고 해요.

※ 장티푸스 감염 위험이 있는 지역에
여행계획이 있을 시에는 의사와 상담해서
최소 출국 2주전까지 장티푸스 예방접종을 맞아주세요.

.
.
.
.
.



건강이 제일 먼저랍니다 :) ♥


해외여행 중에는, 최대한 깨끗한 음식과 물을 먹고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주시고, 손을 자주 씻어주세요 !

백신은 예방접종 후 최소 2주가 지나야 항체가 생기기 때문에
여행 전에 한 달 정도의 여유를 두고 병원을 찾는 것이 좋습니다 :3

항상 건강하고 안전한 추억을 쌓을 수 있도록
트립에이드가 즐거운 여행을 기원합니다 ♥


 
댓글등록